집에 내려갔다가 점심먹으러 들른 애슐리.

여전히 부가세 포함 9,900원이라는 놀라운 가격이다.

어차피 요즘 국밥 한 그릇만 먹어도 7,000원 정도이고 하니 이런저런걸 감안하면 괜찮은 가격.

입이 짧고 여러종류 먹길 좋아하는 내겐 딱 맞는 장소.

스타쉐프라고, 각 지점에서 여러가지 메뉴 제안한 것들을 시즌한정으로 내놓는 모양이다.




자몽과 오렌지가 들어간 플로리다 샐러드, 까르보나라 떡볶이, 샌프란시스코(대체 어디가?) 코코넛 피쉬볼, 닭가슴살 샐러드, 토마토 스파게티.


플로리다 샐러드는 오렌지와 자몽의 쌉쌀한 맛이 제법 괜찮았다. 드레싱은 약간 시큼한 편에 강하지 않고 야채가 숨이 죽는 정도의 산도.

곁들인 야채도 아삭한게 물렁한 과일의 식감과 대비되서 씹는 맛이 좋다.


샌프란시스코 코코넛 피쉬볼은 맛있지만 왜 샌프란시스코인지는 도통 모르겠다.

어묵같은 느낌의 생선반죽에 코코넛롱을 입혀서 튀긴 것.

나야 코코넛을 좋아해서 바삭한게 제법 맛있었지만 동석한 동생에겐 매우 맛이 없다는 반응.

코코넛롱의 미묘한 단 맛이 호불호가 있는 모양이다.

타르타르소스를 옆에 두었는데 그것보단 좀 새콤한 종류의 소스를 곁들이는게 나을 것.



고구마샐러드, 천사채를 매콤하게 무친 것, 까르보나라 떡볶이, 첼렌타니 샐러드, 뉴 멕시코 고구마 살사(이름이 다 왜 이래??), 필라프, 토마토 스파게티.


멕시코 고구마 살사는 인상적이지 않았는지 맛도 기억이 안난다. 기억나는 것은 목이 메인다 정도.

살사같은 매운 종류를 좋아하지 않아서 그럴지도.


천사채는 유아입맛인 내겐 매우매우 매웠다X_X

동생과 아빠는 매콤하니 맛있다는 걸 보면 밥반찬같은 맛.



사실 제일 맘에 들었던 건 까르보나라 떡볶이.

펜네처럼 가운데에 구멍이 뚫려서 묵직한 소스가 안에 배이도록 만든 떡을 썼다.

헤비한 소스와 떡이 꽤 잘 어울려서 적당히 씹는 맛과 우유의 고소한 맛을 잘 살린 메뉴.



좀 특이한 국수. 

육수는 가쓰오부시 베이스이다. 빕스가 멸치육수인데 반해 이건 우동에 가까운 맛.

좀 묽은 타누끼 우동을 생각하면 될 듯.

면은 중면 이상의 굵은 면발을 사용한다. 

계란고명, 다진 김치, 다진 고추 등 고명이 다양해서 입맛따라 먹기는 괜찮다.

뛰어난 맛은 아니어도 잠깐 입을 쉬게하는 정도로는 괜찮은 맛.



코코넛 피시볼, 토마토 스파게티, 야채 샐러드(+사과 드레싱), 하와이안 버블 샐러드, 첼렌타니 샐러드, 망고 젤리, 플로리다 샐러드, (또) 까르보나라 떡볶이.



첼렌타니 샐러드는 구운 야채랑 소스가 많이 묻게 만들어진 넓적한 파스타 여러 종류를 같이 버무려두었는데, 굉장히 오래 삶았는지 파스타의 식감이 좋지 않았다.

너무 흐물흐물해서 물에 불은 밀가루 반죽을 먹는 느낌. 여러 종류의 파스타를 섞어놓은 탓인지는 모르겠지만...

하여튼 삶는 정도를 조절해야 할 필요가 있다.

구운 야채는 나쁘지 않은데 흐물거리는 파스타가 맛을 망치고 있다.

차라리 가지나 주키니처럼 비슷한 식감의 야채를 구워내는 편이 나을 것.



샌프란시스코 코코넛 피시볼.



하와이안 버블 샐러드.

주정이나 버블티의 재료로 많이 쓰이는 타피오카와 드래곤후루츠, 망고, 파인애플. 키위의 조합.

이건 정말 극단적으로 호불호가 갈리는 맛. 달다, 정말 달다.

재료로 쓰인 과일 모두가 차가울 떄 맛이 나는 과일인지라 서빙할 때 신경써야 할 듯. 

두번 먹었는데 처음 먹었을 때는 실내에 오래 있어서인지 과일 모두가 밍숭맹숭한 맛이었고, 두번째엔 꺼낸지 얼마 안된 상태라 과일 맛이 좋았다.

타피오카를 샐러드에 이용하는건 나름 신선했지만 없어도 그만인 듯한 맛.

열대과일을 좋아하면 입에 맞는 메뉴.




청포도 무알콜 와인 홍차.

이전에 있던 초차 시리즈는 정말 식초를 물에 탄 맛으로 먹기가 고역이었다면 이건 180도 다른 맛.

아이스바인같은 맛에 알콜프리이고 입을 개운하게 만들어준다.

서너잔 정도 마신 것 같은데 깔끔한게 물은 아니어도 굳이 소프트드링크를 시키지 않아도 될 듯 하다.




맛있는 토마토. 올해는 토마토가 비싸서 먹지 못한게 아쉬워서 후식으로 좀 가져다 먹었다.




전반적으로 나쁘지 않으나 지나치게 실험적인 메뉴들이 있다.

하지만 역시 가격을 생각하면 용인할 수 있는 수준.

딱히 맛있는 곳이라고 하긴 어렵지만 평타 이상은 하는 곳이니 이만하면 합격.

유아입맛인 내겐 더더욱 합격.


'식도락'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애슐리 스타쉐프.  (1) 2012.09.14
소박한 선술집, 적선동 술집  (1) 2011.08.15
Histoire D'Ange  (0) 2011.07.12
맥도날드 여름 한정 버거 - 그랜드프라임  (2) 2011.07.07
Posted by 파랑곰/페이피


소박한 모양새의 동네 선술집.
적선동 술집.
적선동 골목 어둑한 한켠에 작은 간판과 작은 문틈새로 손님을 맞이하고 있다.
술집이란 이름이 너무 솔직하지 않나 하는 약간의 걱정을 품고 문을 슬쩍 연다.



만화책에서나 나올법한 자그마한 가게.
공간도 문짝처럼 소박하다. 
열명 남짓 앉을 수 있는 공간에 철근을 이용한 독특한 인테리어.



생골뱅이.
초장과 간장베이스의 새콤한 소스가 나온다. 아마 겨자와 마늘 등을 혼합한 듯.
입맛엔 초장보다 더 새콤한 소스가 더 맛있었다.
골뱅이의 선도는 아주 좋다.
먹기 편하게 껍질이 손질되어있어서 불편함 없이 먹을 수 있었다.



맥주엔 기본 안주로 멸치와 고추장이 나온다.
옛날 드라마에서 튀어나온것 같은 모양새.
오독오독 먹으면 짭짤하니 좋다.


토마토 샐러드
얇게 슬라이스한 토마토와 양파에 간장베이스 소스를 얹어 무순을 곁들여 먹는다.



오징어 통찜.
내장을 포함한 오징어를 통으로 쪄냈다.
신기하게도 사이드로 갓김치를 곁들여낸다.
오징어와 갓김치를 같이 먹는건 처음, 특이한 조합.
오징어 본연의 쫄깃한 맛과 내장의 쌉싸레한 맛, 갓김치의 개운한 맛이 생각보다 괜찮더라.


서비스로 내주신 오이스틱.
오이를 좋아하지 않아 먹지는 않았는데 오이의 상태로 봐서 재료 관리에 신경쓰시는 모양이다.
쌈장이 맛있었는데 오이만 나와 손도 못대어서 조금 아쉽다.


공간처럼 소박하지만 알차고 좋은 사람들과의 저녁시간.
:-)



적선동 술집
서울 종로구 적선동 22번지
 

'식도락'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애슐리 스타쉐프.  (1) 2012.09.14
소박한 선술집, 적선동 술집  (1) 2011.08.15
Histoire D'Ange  (0) 2011.07.12
맥도날드 여름 한정 버거 - 그랜드프라임  (2) 2011.07.07
Posted by 파랑곰/페이피

커피 사려~

그림곰작소 2011.08.05 01:41

커피 사려~
커피마켓.


11년 08월
@ 서울.
 
 

'그림곰작소'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1년 크리스마스 카드  (0) 2011.12.16
커피 사려~  (0) 2011.08.05
습작 모음  (1) 2011.06.23
날씨가...  (0) 2011.06.16
Posted by 파랑곰/페이피

Histoire D'Ange

식도락 2011.07.12 16:29





이스뜨와르 당쥬.
TGIF 옆의 거기가 아니라 출판사 사이 골목에 숨어있는 자그마한 분점.



11년 06월
@ 서울.
 
Posted by 파랑곰/페이피


맥도날드에서 8월까지 한정판 메뉴를 출시했다.
쿼터파운더(혹은 더블)을 사랑하는 고기매니아인 내겐 필수 코스.


가격이 잘 기억나지 않지만 그랜드프라임 셋트 6,800원.
일단 가격부터 한정판답다.
비!싸!!!!!
햄버거 값이면 웬만한 서울 한복판 식당에서 먹을 수 있는 한끼 식사 가격이 나온다.
비싸 정말 비싸ㅠㅠ


케챱이 하인즈로 변경되었다.
버거킹의 하인즈케찹을 아주 좋아하는 나에겐 반가운 일이다.
이제 맥 너희들은 피클만 바꾸면 되는거야 피클만...


콘밀번과 두툼한 토마토, 소금후추로만 간을 한 제법 괜찮은 패티와 양파찹이 든 살사소스 그리고 치즈와 베이컨의 조합.
한입 베어물고는 정말 맛있다!를 연발했다.
일단 맛은 정말 훌륭하다.
콘밀번이 적당히 구워져서 바삭하고 부드러운 식감으로 햄버거를 감싸는 느낌?
야채와 살사,치즈의 풍미가 좋다.
살사 향이 사라질때쯤 베이컨이 씹히는데 1차 고기로는 훌륭,
사진에는 잘 안보이지만 고기와 멜티드 치즈의 조합이 훌륭하다.패티는 쿼터파운더의 그것과 같은 모양.
이미 쿼터파운더에서도 극찬한 바 있는 패티이니 자세한 설명은 생락한다.(김화백 풍으로 읽어봅시다.)
두툼하게 잘라넣은 토마토도 굿.

전체적으로 아주 마음에 드는 맛.

간 고기(민찌라고 하는 그것.)를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좋아할만한 햄버거.
느끼하다는 평이 많았던 쿼터파운더의 업그레이드 버전이라고 하면 맞을것 같다.
고기가 메인이니 만큼 야채도 고기를 보조하는 수준으로 들어가있고 치즈의 향도 좋은 정도.
게다가 살사 소스로 느끼함도 훨씬 줄었다.
하지만 매운걸 잘 못먹는 내겐 입술에 닿을 때마다 참 힘들었다ㅠ.ㅠ;;;
제일 괜찮은건 바뀐 콘밀번.
옥수수식빵 느낌일거라고 생각했는데 전혀 다르다.
바삭하고 고기를 감싸는 빵으로 딱.

별 다섯개를 줄 만큼 괜찮았던 햄버거.
하지만 당황스럽게 비싼 가격과 크기로  별 하나 감점.
가격을 조금 내린다면 퍽 괜찮을 햄버거.
한정으로 판다니 좀 더 먹어야겠다.
 

'식도락' 카테고리의 다른 글

Histoire D'Ange  (0) 2011.07.12
맥도날드 여름 한정 버거 - 그랜드프라임  (2) 2011.07.07
정성들인 소스와 고기, 홍대 앞 함박식당.  (0) 2011.04.25
동대문 에베레스트.  (3) 2010.03.11
Posted by 파랑곰/페이피


나는 햄버거스테이크를 좋아한다.

어릴적 자주 가기 어려웠던 경양식집에서도 일부러 함박스텍(그러니까 지금의 햄버거스테이크.)를 시켰고 요즘도 종종 맛있는 음식점을 찾아 들른다.
일본풍의 카페가 유행하며 함박스테이크를 제공하는 다이닝카페가 많아졌다.
공급이 많아짐에 따라 퀄리티 역시 들쑥날쑥하기는 하지만 다들 제각각 다른 맛을 내며 색다른 재미를 준다.
맥도날드에 가서도 쿼터파운더를 찾을 정도로 고기를 사랑하는 나에겐 무척이나 즐거운 일이다.


나능요~함박(고기가)이~조호으흔거얼~~~(/-ㅇ-)/

지금은 고전격이 된 일본드라마 <런치의 여왕>엔 데미그라스소스로 맛을 낸 경양식들이 즐비하게 나온다.
진한 갈색의 데미그라스 소스를 기억하는 이들이 많다.
나 역시 그 드라마를 군침흘리며 봤던 사람이고 일본풍의 양식을 퍽 좋아하는 편이다.
특히나 오므라이스도 그랬지만 역시 내 구미를 당긴건 함박스테이크였다.
고기를 열심히 치대서 만든 고기 패티와 역시나 빠지지 않는 소스.
나이프로 슥슥 썰어 진한 소스에 폭 담가 먹는 그게 너무 맛있어보였다.
하지만 어쩌랴.
당시 경양식집에서 팔던 함박스텍은 저렴한 스테이크 소스를 뿌려주는게 다였는걸.
그런 향수를 잠재울 수 있는 음식점이 새로 문을 열었다고 해서 부지런히 다녀왔다.


감싸롱 골목 끄트머리, 카페 벨로주 옆 1.5층에 귀여운 간판을 걸어둔 건물이 함박식당.
왼쪽에 빼꼼히 보이는 계단으로 올라간다.
(사실 여기서 1층인지 2층인지 잠시 고민했다...-_-;)



홍대 인근의 가게치곤 꽤 넓은 편이다.
흰색바탕의 인테리어라 더 널찍해보이는지도.
인근의 교자 전문점 <고엔>의 사장님이신지라 이곳 역시 소박한 가게다.
볕이 잘 드는 날이라 창가 자리를 골랐다.


아직 오픈 초기라 임시 메뉴판.
내가 좋아하는 노란색. (취향은 별 관계 없나...?)
가격대는 다소 높은 편.
하지만 요즘 시기가 시기인지라 고기값이 무시무시하게 오른 탓도 있고 음식을 먹어보면 가격이 절대 아깝지가 않다.
아무튼간에.
GONTA 함박스테이크에 반숙계란 토핑을 추가해서 주문했다.







정갈하다는 말이 딱 맞는 셋팅.
직접 만든 피클과 밥, 매시드포테이토, 샐러드, 구운 마늘(이게 베스트!), 치즈를 끼운 토마토가 함께 서브된다.
생각보다 더 만족스러운 구성.

육즙이 많이 흐르니 썰때 주의하시란 알바님의 주의도 빠지지 않는다. 
사진에 보일지 모르겠지만...칼로 고기패티를 슥 썰면 맛있는 육즙이 정말 많이 나온다.
진한 소스와 육즙이 어우러진 맛이 일품.

소스는 딱 고기맛을 살려주는 만큼의 풍미.
취향차이겠지만 과한 양념(후추, 소금간 등)으로 고기맛을 죽이는걸 안좋아하기 때문에 딱 이 정도의 소스가 좋다.
여기에 매시드포테이토와 밥을 찍어먹어도 맛있다.
그레이비소스에 매시드포테이토를 굴려서 먹는 내겐 마음에 드는 사이드 구성.
결국은 바닥이 보일 때까지 소스를 긁어먹었다.

내 취향에는 고기가 약간만 더 단단하게 구워졌으면...싶었지만 가게마다 다른 맛이 있으니.
더 구웠다면 육즙이 좀 줄어들테고...
도톰한 패티로 적지 않은 양도 맘에 든다.
구운 마늘은 예상밖의 사이드였는데 아주 맛있었다:-D
피클도 달지 않고 아삭한게 식감이 괜찮다.


아주 만족스러운 식사.
(사실 저 명함의 cyan칼라가 내가 아주 좋아하는 색이라서 그럴지도 모른다. )

함박스테이크를 먹으러 기분좋게 찾아갈 수 있는 곳이 하나 더 늘었다!
고기러버에겐 행복한 식사. 힛힛힛:3



함박식당

서울시 마포구 서교동 402-5 2F
pm12 오픈-pm10 클로즈 / pm3-pm5 브레이크타임(주말 브레이크타임 없음)



데헷....//ㅅ//



 2011/06/26 수정
 

현재 GONTA 함박스테이크에는 계란 토핑이 기본으로 제공됩니다.
새 메뉴로는 
두부와 믹스된 GON豆박스테이크와, 
나베 비슷한 모양의 함퐁
오므함박 메뉴가 추가되었습니다아-

 몇달이 지나도록 내 블로그 유입 키워드 1순위라 적어둬야 할 것 같아서.....=_=;;
그렇다구요.
 
 
Posted by 파랑곰/페이피

cafe Two.

사진곰작소 2010.03.22 00:49


cafe Two.
At Strike.

Sandwitch and Americano.





10년 03월
@ 서울.

'사진곰작소' 카테고리의 다른 글

단절.  (0) 2010.03.28
cafe Two.  (2) 2010.03.22
-  (0) 2010.03.20
WHY-?  (2) 2010.03.15
Posted by 파랑곰/페이피



동대문 에베레스트.
동대문역 3번 출구에서 직진하다 대~애충 요상한 골목에서 좌회전.
지도는 찾으면 나오리라-_-;
나는 시크한 도시곰이니까 그런건 안 찾는다.
친절함은 내 영역이 아님.


에 아무튼.
주인 아저씨의 억양이 정말 특이한 에베레스트.
치킨커리+난+갈릭난+사모사.

속이 꽉 들어찬 따끈한 사모사로 입가심을 하고.
메인인 커리~
코가 예민해서 향이 강한건 입에도 못대는데 이건 참 맛있었다.
적당히 한국식으로 믹스된 맛.
괄릭쿠난-_-을 폭 찍어서 냠냠냠.
아 진짜 맛있다아아아아;ㅅ;
거기다 가격도 저렴해!최고다!!!!



총평 : 별 넷!!

다만 본토의 강한 맛을 기대하는 사람에겐 비추.
Posted by 파랑곰/페이피

헥사논 52.8 영입 후에 실내 테스트샷.
노란색의 간이등말고는 조명이 전혀 없는 상태라 무척 어려웠다.
촬영 당시의 노란색을 띈 따뜻한 분위기가 좋아서 그대로 살려봤다.
효과가 있는건지는 미지수.


10년 01월
@ 서울.

'사진곰작소' 카테고리의 다른 글

Das Maul.  (0) 2010.03.01
헥사논 52.8 테스트.  (2) 2010.02.24
Was it a DREAM?  (0) 2010.02.21
1/3.  (0) 2010.02.21
Posted by 파랑곰/페이피

스크롤의 압박.
오랫만에 먹은 참치.
맛있는 참치+_+


실험적 용도로 16:9로 잘라봤는데 아무래도 좀 실패한 것 같다.
세로 사진은 3:4 그대로 뒀어야 할까.




10년 02월
@ 서울.

'사진곰작소' 카테고리의 다른 글

-  (0) 2010.02.18
마구로!마구로!마구로!  (0) 2010.02.12
-  (0) 2010.02.12
-  (0) 2010.02.10
Posted by 파랑곰/페이피

따뜻한 육즙이 흐르는 소룡포랑 진짜 맛있는 xx(??)베리 케익.



10년 01월
@ 서울.
Posted by 파랑곰/페이피


티스토리 툴바